::::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안보논단


검찰은 교과서에 '대한민국 건국' 표기를 금지시키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이라고 쓰게 한 교육부를 수사하라!

공산주의자들의 무장반란을 '무장봉기'라고 미화하고, '인민군은 남침을 감행했다'고 추켜주는 교과서를 배포한 교육부는 간첩 수천 명이 할 수 없는 일을 해냈다.대한민국 교육부가 고등학교에서 제2의 이석기, 제2의 종북정당을 키우고 있다! 법원은 주체사상을 단죄하는데, 고등학교는 주체사상 선전장이 되었다! 좌편향 교과서 파동의 主犯(주범)은 교육부다! 정부가 반역에 앞장 서는 한국, 이게 나라인가?


식민지적 自虐史觀(자학사관)에 넘어가 조국을 생일 없는 사생아로 만든 교육부가 일본의 역사왜곡을 어떻게 비판할 것인가?

  1. 지난 2월 수원지방법원 제12 형사부가, 이석기와 RO 조직원들에게 내란음모 및 국보법 위반죄를 적용, 징역 12년 형 등 有罪(유죄)를 선고한 가장 큰 이유는 이들이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지도이념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공산화시키기 위하여 사회주의 폭력 혁명을 준비하였다는 점이었다. 정부가 00당에 대하여 헌법재판소에 해산을 청구한 가장 큰 이유도 이 당을 주체사상 추종세력으로 규정하였기 때문이다.
   2. 그런데 3월부터 전국 고등학교에서 사용하는 8종의 한국사 교과서 중 대표적인 좌편향 교과서 4種(금성, 두산동아, 비상교육, 천재교육)은 北의 주장이나 선전자료를 근거로 삼아 주체사상을 가르치고 있다. 교육부가 수정을 권고하였으나 거부 당하였고, 수정명령을 내렸으나 형식적이고 단편적 수정에 그쳤다. 법원은 주체사상을 반역사상으로 규정, 단죄하는데 학교는 국민세금을 써가면서 학생들에게 반역사상을 가르친다. 北의 주장대로 주체사상을 배운 학생들 속에서 제2의 이석기 일당, 제2의 주사파, 제2의 종북정당이 등장할 것이다.
   3. 교육부는 유일하게 안심할 수 있는 교학사 교과서가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용어를 썼다고 하여 이를 빼도록 했다. 대한민국 교과서에서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말을 못 쓰게 한 대한민국 교육부가, '북한정권의 수립'이라고 표기해야 할 대목에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이라고 쓰도록 하는 반역을 저질렀다.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국가 수립'이 되어버렸다. 대한민국 교육부가, 대한민국을 '정부'로 격하하고, 북한정권을 정부보다 높고 큰 의미인 '국가'로 格上(격상), 악마적 민족반역 정권을 대한민국보다 위에 놓도록 한 데 대하여 검찰의 수사를 촉구한다.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부정하는 흉기로 교과서를 이용하려는 반역음모에 교육부 공무원들이 동조하였다는 의심이 든다. 反대한민국적 좌편향 교과서가 고등학교를 점령, 주체사상 등 좌경 교육을 받도록 방임한 교육부 장관에 대한 조사(또는 수사)를 요구한다. 좌편향 교과서 사건의 주범은 교육부다!
   4. 교육부는, 유엔 결의 내용을 변조, 대한민국이 38도선 이남에서만 합법정부로 인정 받았다고 허위 기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한 두산동아, 미래엔, 천재 교과서를 탈락시키기는커녕 검인정 과정에서 합격시켰다. 그 어떤 入試(입시)부정보다 더한 부정을 저지른 것이다. 국가 정통성을 팔아넘긴 '부정 공무원들'에 대한 감사도, 조사도, 수사도 없는 한국, 이건 나라도 아니다.
   5. 좌편향 5종(미래엔, 두산동아, 천재, 비상, 금성)의 교과서는, 김일성의 과장된 보천보 습격 사건을 일제히 소개한 반면 대한민국을 살린 백선엽 장군의 다부동 전투는 완전히 묵살하였다. 피로써 나라를 지킨 反共(반공)투사와 호국의 영웅, 그리고 땀으로 나라를 키운 산업화의 영웅은 누락시키고, 김대중과 이른바 민주투사들은 일방적으로 미화했다. 이건 대한민국 교과서가 아니다. 대한민국을 좌익의 선동으로부터 지켜야 할 서남수 장관과 교육부는 선동세력 앞에서 굴복, 학교를 내어줌으로써 미래세대가 계급투쟁론적 역사관이란 정신적 청산가리를 마시도록 방조하였다. 서남수 장관의 즉각 사퇴와 국가적 조사를 촉구한다.
   6. 공산주의자들의 무장반란을 '무장봉기'라고 미화하고, '인민군은 남침을 감행했다'고 추켜주는 교과서를 배포한 교육부는 간첩 수천 명이 할 수 없는 일을 해냈다. 간첩들과 격투를 벌이는 국정원을 압수수색할 정도로 법을 엄정하게 적용하는 검찰이라면 매년 수십 만 명의 고등학생들을 주사파로 만들지 모르는 좌편향 교과서를 응원하고 비호한 교육부에 대한 국보법 위반 혐의 수사를 회피할 수 없을 것이다. 작년 광복절에 '대한민국 건국'이란 말을 쓴 박근혜 대통령은 '건국'을 지운 교육부 장관을 파면하라!
                 국민행동본부

                                                           조갑제닷컴 2014.3.10.


박근혜 정부는 플랜B를 가지고 있는가?
最惡의 상황에 대비해야 할 외교안보 라인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