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NLL 방어를 책임 진 金寬鎭 국방장관이 나서라!

李明博 정부는 국민 앞에 신고하여 누명을 벗어라! 70만 군인, 5000만 국민의 안전을 책임진 국방장관은 대통령에게 '노무현-김정일 대화 녹취록'의 공개와 역적모의에 대한 수사를 건의하고, 국민들에게 NLL 수호 의지를 천명하라!
국민행동본부    
  
  1. 이틀 전 국회에서 鄭文憲(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폭로한 '노무현-김정일 대화 녹취록'의 내용은 충격적이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자 국군통수권자가 敵將(적장)을 찾아가서 "“NLL 때문에 골치 아프다. 미국이 땅따먹기하려고 제멋대로 그은 선이니까,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며", “내가 全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북한이 핵보유를 하려는 것은 정당한 조치라는 논리로 북한 대변인 노릇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북한이 나 좀 도와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주한미군 철수 문제와 한반도 통일 문제 등에 대한 김정일의 발언에도 盧 당시 대통령은 동의를 표했고, 대규모 경제지원을 약속했다고 한다.
  
  2. 이 정부에서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지낸 鄭 의원의 경력과 10.4 선언 이후 노무현의 言動을 종합하면 폭로내용은 사실로 판단된다. 이게 사실이라면 노무현 정권은 민족반역집단의 수괴에게, 영토선을 넘기고 민족공멸의 핵무기를 용인하겠다는 맹세를 했다는 이야기가 된다.
  
  3. 북한정권은 차기 정부에 이 密約(밀약)을 지키라고 압박할 것이다. 즉, 수도권을 지키는 생명선인 NLL을 양보하고 자신들의 핵개발에 참견하지 말라고 할 것이며, 10.4 선언에서 약속한 對北퍼주기를 강요할 것이다. 전쟁중인 나라에서 국민을 속이고 敵과 맺은 모든 이면합의는 자동적으로 반역이다.
  
  4. 이 녹취록을 보관하고 있다는 통일부와 국정원이 이 문서를 공개하지 않으면 逆謀(역모) 가담자가 된다. 李明博 정부는 국민 앞에 신고하여 누명을 벗어라! 검찰과 국정원은 민족사 최대의 역적 모의를 수사, 관련자들을 단죄하라!
  
  5. 우리는 특히 NLL 방어를 책임진 金寬鎭 국방장관이 태도를 분명히 할 것을 요구한다. 2002년 이후 56명의 군인들이 NLL을 지키다가 북한군의 도발로 戰死하였다. 그 NLL을 국군 통수권자가 敵에게 넘기려 하였다는 주장에 대하여 국방장관은 침묵할 수 없을 것이다. '從北은 국군의 主敵'이라고 교육하는 국방부가 아닌가? 북한정권과 남한의 從北세력이 야합하여 NLL을 敵軍에 넘기고, 敵의 핵무장을 비호하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韓美동맹을 해체한 다음 연방제 방식으로 공산화 통일을 획책하려는 마당에 70만 군인과 5000만 국민의 안전을 책임진 국방장관이 구경꾼이 될 수는 없지 않은가? 대통령에게 녹취록의 공개와 역모에 대한 수사를 건의하고, 국민들에게 NLL 수호 의지를 천명하라! 대한민국 만세, 국군 만세, 자유통일 만세!


국방부, "從北세력은 國軍의 敵" 공식 규정
鄭文憲 폭로가 사실이라면 문재인은 후보 사퇴하고 수사 받아야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