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국방부, "從北세력은 國軍의 敵" 공식 규정

  종북실체 표준교안 전군 하달, 장병 정신교육 활용 지시
코나스
    
  국방부가 ‘종북세력은 국군의 적’이라고 규정한 종북실체 표준 교안을 전 군에 하달해 장병 정신교육 자료로 활용하도록 지시했다.
국방부가 1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진성준 의원실에 제출한 ‘사상전의 승리자가 되자!’라는 제목의 종북실체 표준 교안에 따르면 군 당국은 종북세력을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북한의 대남전략 노선을 맹종하는 이적세력으로 분명한 우리 국군의 적'’라고 규정했다.

국방부가 종북교재 표준교안을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교안은 김관진 국방장관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표준 교안은 종북세력의 실체와 북한과 종북세력과의 연관성, 내부의 적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를 국내외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표준 교안은 '종북세력은 대한민국의 역사 부정을 통해 국가정체성을 부정하면서 북한의 노선을 무비판적으로 추종하는 세력이며, 용어혼란 전술과 사회 혼란을 통해 공권력의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실체를 감춘 채 배후에서 시위의 기획과 선동을 주도하고 있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또 표준 교안은 종북세력의 위험성을 악성바이러스에 비유하며 '폭력 시위현장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사람은 보여도 배후에서 이를 기획하고 조종하는 세력의 실체는 쉽게 드러나지 않는다. 우리 내부에서 국론 분열과 사회 혼란을 조성하는 종북세력을 악성바이러스에 비교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종북세력을 적으로 규정한 이유에 대해 ▲종북세력의 활동 목표가 북한의 대남전략 목표인 `한반도 적화'이고 ▲주한미군 철수와 국가보안법 폐지, 이를 통한 연방제 통일을 추구하는 북한의 노선을 그대로 추종하며 ▲북한에 밀입북해 직접 지령을 받거나 북한에서 남파된 간첩에게 포섭돼 대한민국을 파괴하는 이적행위를 하기 때문이라고 기술했다.

표준 교안은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 ▲조국통일범민족연합 해외본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한국청년단체협의회 ▲제10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청주통일청년회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 등 9개 단체를 이적 단체로 꼽았다.

덧붙여 '이러한 단체들은 대한민국의 헌법기관인 대법원으로부터 국가보안법상 이적단체 확정 판결을 받은 이후에도 그 구성원들이 계속 북한을 찬양하는 등 종북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장병들의 사이버 종북카페 가입 등 군내 종북세력이 침투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종북세력이 군에 침투하면 군사기밀 유출, 장병 전투의지 약화, 대적관 희석화, 군사반란 배후 조종 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 군이 종북실체 인식 교육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교재의 임의 제작을 차단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표준 교안 제작 이유를 설명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북한군부 실세 이영호 숙청과 전망
NLL 방어를 책임 진 金寬鎭 국방장관이 나서라!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