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중국의 군사력 팽창과 이중성



한국엔 그 난리 치더니… 中, 러시아판 사드 이달말 배치
유용원 기자, 이길성 베이징 특파원, 조선일보(2018.5.14, A )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4/2018051400290.html

방공미사일 체계 'S-400' 도입, 레이더 최대 탐지거리는 700㎞만일 산둥반도에 배치하면 한국군·주한미군 훤히 들여다봐
자국산 디젤추진 항모 시험 항해… 젠-15 전투기 40대까지 탑재 가능랴오닝함과 함께 항모 2척 국가로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고 경제 보복까지 했던 중국이 최근 '러시아판 사드'를 도입해 실전 배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대만 중국시보와 러시아 타스통신은 13일 중국이 최근 러시아의 최첨단 방공미사일 체계인 S-400 트라이엄프 연대 첫 인도분을 완전히 넘겨받아 이달 말부터 실전 배치 작업을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판 사드'로 불리는 S-400은 레이더 최대 탐지 거리가 700㎞로, 한반도에서 100여㎞ 떨어진 산둥(山東)반도 등에 배치할 경우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움직임을 훤히 탐지할 수 있게 된다.

     ◇中, 사드 레이더는 반대하더니
중국은 유효 탐지 거리가 600~800㎞인 주한미군 사드 레이더가 중국 내부 움직임을 속속들이 감시할 수 있다면서 강력 반발해왔다. 실제로 사드 레이더는 북한 쪽으로 고정돼 있어 중국 내륙 움직임을 거의 감시할 수 없다. 반면 S-400 미사일 레이더는 산둥반도에 배치될 경우 한·미 양국군 항공기 등의 움직임을 감시할 수 있는 것이다.

중국시보와 타스통신에 따르면, S-400 미사일 발사 차량, 방공 미사일, 지휘 통제차, 레이더 장치, 전원 공급 시스템, 관련 장비 등을 실은 러시아 화물선 3척이 이달 들어 모두 중국에 입항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S-400 발사대와 기동형 레이더 시스템 등을 실은 첫 화물선 2척이 중국에 도착한 바 있다. 타스통신은 "러시아 기술 인력이 5월 말부터 2개월에 걸쳐 중국에서 S-400 설치 작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를 제외한 제3국이 S-400을 도입, 실전 배치에 들어가는 것은 중국이 처음이다.

미국의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에 맞서 러시아가 개발한 S-400은 지상 고도 5m에서 30㎞, 거리 40~400㎞에 이르는 범위에서 날아오는 스텔스기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항공기와 탄도 및 순항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최첨단 방공 시스템이다. F-35 스텔스기도 35㎞ 밖에서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400 1개 포대는 8~12개의 이동식 발사대로 구성되며 총 32~48발(발사대 1기당 4발) 이상의 미사일을 장착하고 있다. 최대 300개의 표적을 포착, 이 중 100개를 동시에 추적하고 6개의 표적을 동시에 격추할 수 있다. 주한미군 사드 포대는 이동식 발사대 6기, 미사일 48발로 구성돼 있다.

◇산둥반도 배치되면 美 항모전단에 제약중국은 2012년부터 러시아와 S-400 도입 협상을 벌여, 2014년 7월 S-400 방공 미사일 도입을 공식 발표했다. 당초 30억달러(약 3조2010억원)를 들여 S-400 4~6개 연대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던 중국은 실제로는 2개 연대 규모를 도입했다고 타스는 전했다.

중국시보는 "중국이 S-400을 대만해협 주변에 배치할 경우 이륙한 대만 군용기 전부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S-400이 대만과 마주 보는 중국 남부 푸젠성 연해에 배치되면 대만 전역을 타격권에 둘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중국이 S-400을 산둥반도 등 중국 서해 연안에 집중 배치한다면 남북한 전투기의 움직임을 견제할 수 있고, S-400과 중국의 미사일 시스템을 결합할 경우 미 해군 항모 전단의 활동을 제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랜드연구소는 "S-400은 미국과 한국의 공중 활동을 제어하는 데 중요한 지렛대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직접 만든 첫 항공모함, 다롄 떠나 시험 운항 -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OO1A’함이 13일 오전 7시(현지 시각) 보하이(渤海)만 해역을 도는 시험 운항을 위해 랴오닝성 다롄시 부두에서 출발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진수식이 이뤄진 지 1년 만이다. 이 항모는 7만t급 디젤 추진 중형 항모로 젠(殲)-15 함재기를 40대까지 탑재 가능하고, 4대의 평면 위상 배열 레이더를 갖췄다. OO1A함이 내년 하반기에 해군에 정식 인도되면 중국은 기존 랴오닝함과 더불어 두 척의 항공모함을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랴오닝함은 우크라이나에서 들여온 구소련 항모를 개조해 2012년 진수한 5만5000t급 항공모함이다. /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중국 국방부는 13일 "중국의 첫 국산 항공모함이 이날 오전 7시쯤 랴오닝성 다롄에서 시험 항해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월 진수식을 가진 이후 1년여 만이다. 아직 정식으로 명명되지 않은 이 항모는 길이 315m, 너비 75m에 최대속도 시속 31노트로 7만t급의 디젤 추진 항모다. 중국이 항모용 함재기로 개발한 젠(殲)-15 전투기를 40대까지 탑재할 수 있다. 이 항모가 중국 해군에 정식 인도돼 실전 배치되면 중국은 랴오닝함과 더불어 두 척의 항모 전단을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6.25 전쟁 정전 65 주년을 맞아
F-15K 2 조종사 순직 유감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