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안보논단

498.   헌법재판소는 피를 흘리지 않고 ‘대한민국의 敵’을 제거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라! 2014.04.10 2164
497.   決死的 위기의식이 빠진 통일대박론의 위험성 2014.04.07 2312
496.   잘못된 대북전문가들의 교포교육을 경계한다. 2014.04.04 2524
495.   실망스러웠던 朴槿惠 대통령의 ‘드레스덴 構想’ 2014.04.04 2277
494.   [탈북여성 1호 박사 이애란의 북한 통신 8편] 북한 보위부의 ‘민생단’ 전술과 유우성 사건 2014.03.31 2563
493.   전직 국정원 대공(對共) 수사 직원들은 이렇게 말한다 2014.03.30 2194
492.   세계평화 위협하는 푸틴의 크림 합병, 동북아에 미치는 파장은? 2014.03.24 2113
491.   정기총회 참석 및 연합회장 후보자 공고 2014.03.21 2216
490.   北은 여전히 '맑스-레닌주의'를 고수하고 있다 2014.03.21 2567
489.   "어리석고 미련한 개꿈 꾸는" 지식인들 2014.03.20 2086
488.   "北 개혁·개방?"할 것이란 사기극(詐欺劇) 2014.03.20 1941
487.   전세계가 대북제재 하자는데 한국만 뭐 하는 짓인가? 2014.03.20 2148
486.   이런 利敵-自害 행위가 어디 있나? 2014.03.18 2035
485.   〔향군성명〕간첩은 풀어주고 국가정보원을 잡을 건가? 2014.03.18 2004
484.   개성공단은 그저 북한정권의 돈줄일 뿐이다. 2014.03.17 2110
483.   讀後記: 이래서 좌익들이 교학사 교과서를 죽이려 했구나! 2014.03.17 2210
482.   “대한민국 역사 교육 심각한 위기…자정 능력조차 상실” 2014.03.14 2084

 [1][2][3][4] 5 [6][7][8][9][10]..[34]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