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4798.   유치한 선동가가 된 서울시장 2011.11.16 1561
4797.   20·30·40대를 위한 逆說 2011.11.15 1516
4796.   5080세대가 잘못한 것 일곱 가지 2011.11.14 1464
4795.   [특파원 칼럼/김창원]일본인들, 신뢰는 흔들림이 없다 2011.11.11 1569
4794.   10년간 서울대 예체능系 → 法大 轉科(전과), 박원순 딸뿐 2011.11.10 1765
4793.   전례 없는, 라이스의 盧武鉉(노무현) 혹평 2011.11.09 1715
4792.   청와대 정무수석이 韓美 FTA와 관련,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 2011.11.08 1517
4791.   “한미동맹 폐기!” 참여연대 反美주의 연구 2011.11.07 1364
4790.   기성세대가 '게으르고 악랄한 자들'에게 迎合한 嶪報(업보) 2011.11.04 1409
4789.   카다피 옹호한 모델은 잘리고, 김정일 비호한 박원순은 시장이 되다! 2011.11.03 1387
4788.   고교생이 교사의 수업 녹음, 인터넷에 올려 폭로 2011.11.02 1358
4787.   安保사범 교사 31명은 전부 전교조 소속! 2011.11.01 1376
4786.   한나라당이 총선 때 줄초상 나도 문상객이 없을 것 2011.10.31 1303
4785.   당선은 면죄부가 아니다. 왜 '박원순 추적'을 포기할 수 없는가? 2011.10.28 1381
4784.   앞으로의 선거를 위한 제안 한 마디 2011.10.26 1326
4783.   죽창에 찔릴 각오로 쓴 글, 역사에 남깁니다. 2011.10.24 1547
4782.   표로 자유 대한민국 국민의 함성을 만들어 냅시다. 2011.10.22 1510
4781.   박원순 비난으로 뒤덮힌 민주당 홈페이지 2011.10.21 1286
4780.   서울을 死守하는 심정으로 우리 모두 투표장으로 나아갑시다! 2011.10.20 1278
4779.   “서울·평양 자매결연 없이는 민생고 해결 불가능” 2011.10.19 1490

 [1].. 11 [12][13][14][15][16][17][18][19][20]..[250]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