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4878.   소름끼치는 國體변경 선언: 軍을 압박, 공무원을 포섭, '從北사회주의-연방제赤化노선'을 실천하겠다는 의도 2012.03.26 1320
4877.   北천안함 爆沈 감싸는 從北발언 Best 2012.03.22 1272
4876.   한국인 50만 명(1%)을 협박하는 민주당은 좌익전체주의 정당? 2012.03.21 1289
4875.   한미 FTA·해군기지, 총선으로 결판내자 2012.03.20 1199
4874.   강봉균, "대한민국號가 왼쪽으로 기울어 전복될 지경" 2012.03.19 1204
4873.   ‘낙천 은퇴’ 강봉균 민주당 의원 쓴소리에 眞實 있다 2012.03.16 1259
4872.   韓光玉 씨의 증언이 중요한 이유 2012.03.15 1316
4871.   “2012 선거는 韓美동맹세력 對 좌익-북한 동맹세력의 전쟁” 2012.03.14 1269
4870.   (分析)민통당·통진당 야권의 反대한민국 연대 합의문 2012.03.13 1155
4869.   10년을 넘기는 예비역 장교의 고뇌(苦惱 ) 2012.03.12 1344
4868.   黨爭 속 김관진과 이순신의 고독한 싸움 2012.03.09 1327
4867.   제주도가 해군기지 건설 방해하면 국민들은 제주도 관광안가기 운동 해야 하나? 2012.03.08 1257
4866.   대한민국 2012-最惡의 시나리오 2012.03.07 1279
4865.   前국정원 차장, "우리의 安保여건 북한보다 불리" 2012.03.06 1295
4864.   왜 스위스 은행들이 비밀의 문을 여나? 2012.03.05 1620
4863.   핵(核)보유 집단의 '자연붕괴'는 존재하지 않는다 2012.03.02 1265
4862.   서울고등학교 동문들이 세운 6·25 전쟁 참전 기념비 2012.02.28 1956
4861.   曺永吉 전 국방장관, "친북정권의 안보허물기는 전율을 느낄 정도" 2012.02.27 1418
4860.   북한 "핵안보정상회의, 수수방관 않겠다" 2012.02.24 1440
4859.   “차인표의 용기, 김제동과 너무나 비교된다” 2012.02.23 1797

 [이전 검색]...[1][2][3][4][5][6] 7 [8][9][10]..[250]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