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4858.   곽노현-박원순 시비곡직(是非曲直) 2012.02.22 1359
4857.   金銀星 前국정원 차장 “김정일, 수금 다 안됐다고 김대중 訪北 연기했다” 2012.02.21 1497
4856.   “수령님 영생불멸하소서” 이수자氏 親筆서신 2012.02.20 1932
4855.   윤증현 前장관 '분노 인터뷰' 60분 2012.02.18 1283
4854.   태극기를 대하는 두 女人의 대조적인 모습 2012.02.16 1221
4853.   김정일의 대남공작 재개 신호탄에 눈 감고 입 막은 지난 14년 2012.02.15 1288
4852.   ‘국민생각’을 위해서 하는 생각 2012.02.14 1260
4851.   이 한 장의 사진 속에 북한이 있다. 2012.02.13 1251
4850.   아들을 비싼 미국 대학에 보낸 한명숙과 정동영의 2중생활 2012.02.10 1270
4849.   [동아광장/김태현]테헤란로의 망령과 국가 이익 2012.02.09 1182
4848.   토요일의 대학살-시리아 2012.02.08 1212
4847.   지도층 부패는 安保 문제 2012.02.07 1214
4846.   핵심을 찌른 朴正熙의 메모 두 장 : "北위정자는 우리와 핏줄이 다르다" 2012.02.06 1361
4845.   한명숙-이정희의 夫唱婦隨(부창부수) 2012.02.03 1266
4844.   학교는 있어도 교육은 없다 2012.02.02 1234
4843.   지난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얻을 점은 무엇인가? 2012.02.01 1218
4842.   정보부 분석관이 본 朴正熙: "國産연필 직접 깎아보고 시정 지시" 2012.01.31 1371
4841.   아! 장엄한 티베트의 불꽃이여 2012.01.28 1292
4840.   "이게 재판이냐? 개판이지" 2012.01.26 1516
4839.   임종석 민통당 사무총장의 소름끼치는 과거사(1) 2012.01.19 1332

 [이전 검색]...[1][2][3][4][5][6][7] 8 [9][10]..[250]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