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령 연합회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연합회 성명서

 

 

☞ 베스트칼럼

4857.   金銀星 前국정원 차장 “김정일, 수금 다 안됐다고 김대중 訪北 연기했다” 2012.02.21 2273
4856.   “수령님 영생불멸하소서” 이수자氏 親筆서신 2012.02.20 2823
4855.   윤증현 前장관 '분노 인터뷰' 60분 2012.02.18 1921
4854.   태극기를 대하는 두 女人의 대조적인 모습 2012.02.16 1867
4853.   김정일의 대남공작 재개 신호탄에 눈 감고 입 막은 지난 14년 2012.02.15 2039
4852.   ‘국민생각’을 위해서 하는 생각 2012.02.14 1940
4851.   이 한 장의 사진 속에 북한이 있다. 2012.02.13 1820
4850.   아들을 비싼 미국 대학에 보낸 한명숙과 정동영의 2중생활 2012.02.10 1852
4849.   [동아광장/김태현]테헤란로의 망령과 국가 이익 2012.02.09 1740
4848.   토요일의 대학살-시리아 2012.02.08 1852
4847.   지도층 부패는 安保 문제 2012.02.07 1862
4846.   핵심을 찌른 朴正熙의 메모 두 장 : "北위정자는 우리와 핏줄이 다르다" 2012.02.06 2036
4845.   한명숙-이정희의 夫唱婦隨(부창부수) 2012.02.03 1830
4844.   학교는 있어도 교육은 없다 2012.02.02 1918
4843.   지난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얻을 점은 무엇인가? 2012.02.01 1942
4842.   정보부 분석관이 본 朴正熙: "國産연필 직접 깎아보고 시정 지시" 2012.01.31 2130
4841.   아! 장엄한 티베트의 불꽃이여 2012.01.28 1945
4840.   "이게 재판이냐? 개판이지" 2012.01.26 2331
4839.   임종석 민통당 사무총장의 소름끼치는 과거사(1) 2012.01.19 1958
4838.   좁은 남한 땅에 갇혀 평등과 분배만 노래할 것인가? 2012.01.18 2028

 [이전 검색]...[1][2][3][4][5][6][7] 8 [9][10]..[250] 
 
 

 

 

 


Copyright (C) 2003  bigcolonel.org  
All rights reserved

 

사무실 : 04768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재향군인회관 5층
(성수동1가) 육.해.공군.해병대(예)대령연합회
전화    : 02-6392-0067 / 팩스 : 02-6392-0068